KBS뉴스는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로 만들어집니다.
소중한 제보 감사합니다.

뉴스광장 1부 값싼 외국인 노동자 ‘옛말’…월 400만 원!

입력 2014.04.16 (06:18) 수정 2014.04.16 (06:27)

댓글 sns 공유

<앵커 멘트>

이른바 3D업종 등의 외국인 근로자 임금이 가파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값싼 외국인 노동력이란 말은 옛말이 됐는데 내국인 노동자가 외면하는 일자리에서 벌어지는 현상입니다.

이대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의령의 이 공장 근로자는 모두 6명.이 가운데 2명은 외국인입니다.

우즈베키스탄 출신 만수르 씨, 잔업까지 합쳐 월급이 400만 원에 육박합니다.

<인터뷰> 만수르 존(우즈베키스탄) : "(우즈베키스탄) 친구가 여기가 돈도 많이 주고 사장님도 잘해주신다고 말했어요. 그래서 여기 왔어요."

기숙사에서 하루 3끼 식사를 제공받고 일 년에 한 달씩은 고국으로 휴가도 다녀옵니다.

근로 조건이 내국인과 별 차이가 없습니다.

<인터뷰> 손상혁(김해 00산업 실장) : "요즘은 요구하는 만큼은 임금을 맞춰줘야 되고, 일을 잘하는 친구들은 더 챙겨주긴 더 챙겨줘야 하고..."

내국인 근로자가 힘든 일이라며 취업을 기피하다 보니 고임금을 주고라도 외국인 근로자를 쓸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2백만 원 이하를 받는 외국인 근로자 수는 줄고 2백만 원 이상 받는 근로자 수는 크게 늘었습니다.

외국인 노동자들의 임금은 빠르게 상승하고 있지만 3D 업종의 중소기업들의 경우, 사람 구하기는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정부는 청년 일자리를 위해 외국인 산업연수생 수를 2만 4천 명 줄였습니다.

그러나 우리 청년들은 양질의 일자리만을 고집해 결국 외국인 근로자의 임금만 올라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추천

Top 최상단으로 이동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