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광장 자유선진당, 세불리기…민주노동당, 정책 차별화

입력 2008.03.21 (08:26)

<앵커 멘트>

자유선진당이 대른 당의 충청권 공천탈락자들을 잇달아 영입하며 세 불리기에 나섰습니다.

민주노동당은 정책 차별화에 주력하고 있고, 진보신당은 총선 선대위를 출범시켰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선진당이 다른 당 공천에서 탈락한 충청권 인사 영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재선 전 의원에 이어 어제는 이상민 통합민주당 의원이 탈당해 선진당에 합류했습니다.

이회창 총재는 연일 충청권 바람몰이에 나서고 있습니다.

<녹취> 이회창 총재: "이번 총선에서 확실하게 바람을 일으키자. 곁바람이 아니라 충청이 중심이 되는 확실한 바람을 일으키자."

선진당은 오늘 4차 공천 내정자와 비례대표 후보를 확정할 예정입니다.

비례대표 1번과 2번에는 이영애 최고위원과 조순형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면 유재건 의원은 비례대표 배정을 못 받자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선진당을 탈당했습니다

민주노동당은 당명 개정 검토 방침까지 밝히며 쇄신에 몸부리치고 있습니다.

또 국회의원 중간평가제 도입 등 10대 혁신 과제를 발표했습니다.

진보신당은 총선 선대위를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선거 체제로 전환했습니다.

총선 공약으로 현행 대학입시제도 폐지와 대운하 저지 등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