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 “안전한 사회”…2030 여성들이 나섰다!

입력 2016.05.21 (21:13)

수정 2016.05.21 (22:51)

<앵커 멘트>

서울 강남역 근처에서 피살된 여성을 기리는 안타까운 마음들이, 추모를 넘어,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는 움직임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또래인 젊은 여성들이 주축이 되고 있습니다.

임재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긴 행렬이 강남대로를 휘감았습니다.

흰 국화들의 행렬, 한 발 한 발 추모의 발걸음이 이어지는 순간, 깊은 침묵은 오히려 큰 울림이 됩니다.

켜켜이 쌓은 마음들은 어느새 역 입구를 뒤덮었습니다.

<녹취> "그날 밤 저는 살아남았습니다. 언니, 하늘에서는 고통 없이 못 이룬 것 행복하게 이루세요."

여성 폭력 피해자들을 상징하는 흰색 리본도 새로 달렸습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안전과 치안 대책을 마련하자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인터뷰> 여경원(추모 집회 참가자) : "여자라는 이유로 차별받고, 억압당하고, 살해당하지 않고 그럴 수 있는 곳으로 가셨으면…."

현장 분위기를 실시간으로 전하는 사람들, 대부분 인터넷 카페와 SNS를 통해 자발적으로 참여한 2030 젊은 여성들입니다.

<인터뷰> 김아영(추모 집회 개최자) : "(여성도) 밤길을 혼자 걸을 수 있고, 그런 범죄에 노출이 안 되고, 그렇게 안전하게, 행복하게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추모를 넘어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