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독일 10월 재생에너지 발전량 역대 최고…44.1% 차지

입력 2017.11.07 (03:49)

독일에서 10월 재생에너지의 생산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6일(현지시간) 슈피겔 온라인에 따르면 유럽에너지거래소(EEX) 등의 집계 결과 10월 전체 에너지 생산량은 207억kWh에 달했다.

2인 가구 기준으로 59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재생에너지 생산량 가운데 풍력과 태양광 발전에 의한 생산량은 146억kWh였다.

나머지는 바이오매스 등이다.

이 때문에 독일의 10월 전체 전력 생산량에서 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역대로 가장 높은 44.1%를 기록했다.

올해 재생에너지 비중이 가장 낮은 달은 1월로 27.8%에 불과했다.

지난 7월에는 42.5%로 10월 다음으로 높았다.

평균적으로 독일에서 재생에너지 발전의 비중은 38% 정도다.

10월에 재생에너지 발전이 급속하게 늘어난 이유는 지난달 독일 등 중부 유럽을 덮쳐 5명을 숨지게 하고 큰 피해를 남긴 태풍 헤르바르트 등의 영향 때문이다.

최고 시속 180km에 이르는 강풍 속에서 풍력 발전 생산량이 급속히 늘어난 것이다.

예년에 비해 많은 일조량도 태양광 발전의 생산량을 늘렸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