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뉴스는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로 만들어집니다.
소중한 제보 감사합니다.

인터넷 뉴스 이총리, 18일부터 새해 업무보고…총리 사상 첫 사례

입력 2018.01.14 (10:36) 수정 2018.01.14 (16:33)

댓글 sns 공유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새해 정부 업무보고가 오는 18일부터 시작된다.

대통령이나 대통령 권한대행이 아닌 국무총리가 정부 업무보고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올해 업무보고는 18일부터 29일까지 정부서울청사와 정부세종청사에서 총 7차례에 걸쳐 주제별로 진행된다.

새해 업무보고를 총리가 주재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책임총리제' 실천의 일환이자 정부출범 2년 차에 접어든 만큼 국정의 세부적인 내용을 더 꼼꼼히 점검하고 부처 간 유기적 협조를 촉진해 구체적인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주제별 보고계획을 보면 ▲18일 소득주도 성장과 국민 삶의 질 향상 ▲19일 외교·안보 상황과 남북관계 개선 ▲23일 재난·재해대응(오전)과 국민건강 확보(오후) ▲24일 4차 산업혁명과 혁신성장 ▲25일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 정착 ▲29일 교육·문화혁신 등이다.

23일 업무보고의 경우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정부는 애초 8차례에 걸쳐 업무보고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30일로 예정했던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주제의 경우 '국가균형발전 비전 선포식' 행사와 내용이 겹쳐 선포식 행사로 통합해 진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업무보고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과 외교·안보 상황, 남북관계 개선 사안,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가 요구하는 과제의 이행방안 공유 및 실행력 제고, 국정 성과 가시화를 통한 국민 삶의 실질적 변화 견인, 정부혁신 노력에 대한 국민의 실감과 신뢰 확보 등에 중점을 둬 보고 및 토론을 진행할 계획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추천

Top 최상단으로 이동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