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스쿨미투 해법 찾자”…교육·법무·여가부장관 간담회

입력 2018.10.26 (11:41) 수정 2018.10.26 (16:25)

최근 일부 학교에서 확산되고 있는 '스쿨 미투' 해결책을 찾기 위한 범정부 간담회가 열렸습니다.

교육부는 오늘(26일) 도봉구 서울북부교육지원청 위(Wee)센터에서 고등학생, 졸업생, 학부모, 교사들이 참여하는 '스쿨미투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간담회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상기 법무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이 참석해 피해 학생 보호와 양성평등 문화 확산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학생은 "학교에서 터져서는 안 될 일이 발생할 경우 대처를 잘해서 학생들이 마음 놓고 다닐 수 있는 학교가 됐으면 좋겠다"며 "학생 인권조례도 현장에서 실현이 안 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잘 실현할 방안을 만들어달라"고 건의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는 "현장의 성차별로 학생들이 받는 고통에 대해 교육부 수장으로서 너무 미안하고 참담하다"며 "스쿨 미투를 해결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우리 사회 전반에 성차별적 현상이 더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진선미 장관은 "나쁜 일이라도 그 일을 통해 변화가 이뤄진다면 큰 의미가 있다"며 "다양한 의견과 제도를 통해서 학생들이 더 민주적인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전했습니다.

박상기 장관은 법과 제도를 통해 피해 학생을 보호하겠다고 강조했고, 조희연 교육감은 학생들의 높아진 성·인권 감수성을 따라가지 못하는 교원들의 후진적 관행과 문화를 지적하며 성범죄 교원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