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 ‘인터넷 자유’ 전년보다 악화…“여성 겨냥한 공격 늘어”

입력 2018.11.01 (16:44) 수정 2018.11.01 (16:47)

온라인에서 개인의 자유가 얼마나 보장되는지를 뜻하는 '인터넷 자유도' 조사에서 한국이 전년보다 다소 나쁜 점수를 받았습니다.

미국의 국제인권단체 프리덤하우스가 1일(현지시간) 발표한 '2018 국가별 인터넷 자유도'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한국은 올해 인터넷 자유도에서 36점을 받아 조사 대상 65개국 가운데 20위에 올랐습니다. 인터넷 자유도는 0점에 가까울수록 높고 100점에 가까워질수록 낮습니다.

한국의 인터넷 자유도는 2017년에는 35점을 받았으나, 올해는 작년보다 1점이 늘어 다소 약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지난해보다 세계 전반의 인터넷 자유도가 낮아지면서 전체 조사 대상국 중 한국의 순위는 지난해 21위에서 한 계단 상승했습니다.

한국은 또 작년과 마찬가지로 '부분적 자유국'으로 분류됐습니다. 평가 항목별로 살펴보면 한국에서 인터넷에 얼마나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는지에 대해 프리덤하우스는 25점 만점에 3점을 줬습니다. 점수가 낮을수록 자유도가 높다는 의미입니다.

한국의 인터넷 콘텐츠에 대한 제한 관련 항목에서는 35점 만점에 13점을 줬고, 특히 사용자 권리 침해에 대한 평가에서는 40점 만점에 20점을 줘 저조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프리덤하우스는 조사를 진행한 지난해 6월 1일부터 올해 5월 31일 사이에 "온라인상에서 페미니즘 운동과 그러한 메시지에 대한 지지를 표시한다는 이유로 표적이 되고 보복을 당하는 우려스러운 추세"로 인해 인터넷 자유가 약화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여성이 온라인상에서 성별로 인한 괴롭힘과 차별을 당하고 있다고도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