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佛, 2020도쿄올림픽 뇌물공여의혹 日 올림픽위원회 회장 수사

입력 2019.01.11 (20:36) 수정 2019.01.11 (20:58)

일본 올림픽위원회(JOC) 회장이 2020년 도쿄올림픽 선정과 관련해 뇌물을 준 혐의로 프랑스 사법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일간 르 몽드가 현지시간으로 11일 보도했습니다.

르 몽드는 일본 올림픽위원회(JOC)의 다케다 스네카즈(竹田恒和) 회장에 대해 프랑스 검찰과 사법부가 부패 혐의를 포착해 수사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프랑스는 2020 하계 올림픽개최지로 도쿄가 선정된 것과 관련해 3년 전부터 내사를 벌여왔습니다.

프랑스 검찰은 2013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아프리카 출신 위원들을 일본 측이 매수한 의혹에 대해 조사 중입니다.

특히 스네카즈 위원장은 200만 유로, 한국돈으로 약 25억7천만원의 뇌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현재 이 사건은 르노 반 륌베크 수사판사에게 배당됐으며 법원은 지난달 예심 개시 결정을 내렸다고 르 몽드는 전했습니다. 예심은 프랑스에서 기소 전 판사들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단계입니다.

스네카즈 회장은 지난달 10일 프랑스 수사관들의 대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