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기아차 공장서 끼임 사고로 60대 다쳐

입력 2019.01.11 (20:45) 수정 2019.01.11 (20:57)

오늘(11일) 오후 4시 반쯤 광주 서구 기아자동차 1공장에서 근로자 61살 김 모 씨가 작업 도중 기계에 몸이 끼여 다쳤습니다.

김 씨는 사고 직후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가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공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서부소방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광주-주요뉴스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