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한국당, 5.18조사위원 추천권 반납해 조사위 출범 협조해야”

입력 2019.02.11 (19:12) 수정 2019.02.11 (19:48)

청와대가 자유한국당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으로 추천한 후보 3명 중 2명에 대해 국회에 재추천을 요청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은 "한국당이 진상조사위원 추천권을 반납하여, 5.18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에 즉각 협조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조사위원인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와 권태오 전 한미연합군사령부 작전처장이 5.18 특별법의 조사위원 자격조건에 미달한다는 판단을 받음으로써, 5.18 진상조사가 또 다시 미뤄지게 되었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5.18특별법이 정하는 자격요건조차 충족하지 못하는 후보들을 억지 추천하여, 군사독재정권과의 대척점인 5.18 민주화운동 진상조사를 시작부터 가로막은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강 원내대변인은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민주화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매도하는 망언 앞에서도 나경원 원내대표나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며 ‘보수의 생명력’이라며 옹호하는 자유한국당의 폭거 앞에, 국민들은 자유한국당의 본심은 ‘군사독재정권 미화’에 있는 것은 아닌지 묻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