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 한국당, ‘5·18 망언’ 나흘 만에 사과…여야 4당 징계안 제출

입력 2019.02.12 (21:03) 수정 2019.02.12 (23:03)

[앵커]

이들 세 명 의원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결국 당차원의 징계절차에 착수했습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들 의원들의 5.18 망언이 역사 해석이나 견해 차이의 수준을 넘어선 허위주장이고 헌법 가치와 법치주의를 위배한 발언이라고 못박았습니다.

다른 여야 4당은 국회에 징계안을 제출했습니다.

정연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예정에 없던 기자 간담회를 열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5.18 공청회 발언은 허위이고, 5.18의 성격을 폄훼하는 것"이다, 이런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라고 규정했습니다.

공청회 개최 이후 나흘 만에 나온 입장 표명으로,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는 것이 보수정당의 생명력"이라던 하루 전 해명과 크게 달라졌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서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 주장임이 명백하였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행사를 미리 막지 못한 책임을 지고, '5.18 망언' 당사자인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과 함께 본인까지 당 윤리위에 회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세 명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에 제출하며, 의원직 제명 추진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채이배/바른미래당 의원 : "4당이 같이해서 반드시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끝까지 제명이 관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특히 5.18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법 제정 당시, 한국당이 '북한군 개입 여부' 조사를 포함시키자고 주장 했던 만큼, 여기에 근본적인 책임이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한정애/더불어민주당 의원 : "북한군 관련한, 개입 여부 관련한 진상 조사를 뺀 특별법을 다시 발의하는 것만이 국민 앞에 사죄하는 길이고..."]

여야 4당은 한국당에 당 차원에서 문제 의원들을 출당시키라고 압박중입니다.

일부에선 의원직 제명 기준을 완화해서라도 반드시 제명처리를 하자는 주장이 나올 정도로, 여야 4당은 강경한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