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UNESCO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에 파리와 함께 할 것”

입력 2019.04.16 (04:48) 수정 2019.04.16 (05:22)

유네스코는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와 관련해 "대성당을 구하고 보존하기 위해 파리와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화재 진화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네스코는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인 노트르담 대성당을 지난 1991년 세계유산으로 지정했습니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는 현지 시간 15일 오후 대형 화재가 발생해, 진화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