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충남 당진서 25톤 트레일러 전복…50대 운전자 사망

입력 2019.04.16 (05:13) 수정 2019.04.16 (05:20)

어젯밤 9시 50분쯤 충남 당진시 송산면의 한 도로에서 55살 엄 모씨가 몰던 25톤 트레일러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뒤집혔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엄씨가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습니다.

또, 사고 처리 과정에서 왕복 4차로 도로 가운데 3개 차로가 통제돼 주변 차량 통행이 3시간 동안 큰 혼잡을 빚었습니다.

경찰은 트레일러가 급제동을 하는 과정에서 적재함에 실린 철제 코일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충남 당진소방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대전-주요뉴스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