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교황청,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충격과 슬픔”

입력 2019.04.16 (05:31) 수정 2019.04.16 (08:47)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소식에 교황청은 "충격과 슬픔을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교황청 공보실은 성명을 통해 "프랑스 가톨릭 교회와 파리 시민들에게 우리의 연대를 표시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교황청은 또, "소방관들과 이 끔찍한 상황에 맞서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프랑스어로 '우리의 여인', 즉 성모 마리아라는 뜻으로, 현재 파리의 대주교좌 성당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