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이인영 “한미정상회담, 인도적 지원 즉시 결단하길”

입력 2019.05.16 (10:02) 수정 2019.05.16 (10:04)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다음 달 한미정상회담 개최로 "정지한 협상 시계가 다시 작동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튼튼한 한미 공조를 기반으로 한 담대한 여정이 될 수 있도록 당이 뒷받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특히 "식량과 의약품을 중심으로 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지금 즉시 결단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신중했던 민간 차원 교류도 이제 시작할 시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의 문을 다시 열 수 있는 길로 나아가길 바란다"면서 "철도와 도로 연결 사업 추진도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