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구하라, 극단적 선택 시도 뒤 병원 이송…“생명엔 지장 없어”

입력 2019.05.26 (13:25) 수정 2019.05.26 (15:24)

걸그룹 카라 출신의 가수 구하라 씨가 오늘(26일) 새벽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구 씨가 오늘 0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 A씨에게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구 씨가 의식은 없었지만 호흡과 맥박은 정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구 씨는 어제 자신의 SNS 계정에 '안녕'이라는 짦은 글을 게시했다가 곧바로 삭제했습니다.

이후 A씨가 구 씨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아 자택으로 갔다가 구 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 감당하기 힘든 어려움을 혼자 견디고 계신가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한 상태인가요?
자살예방 핫라인☎1577-0199 (www.hopeclick.or.kr)
희망의 전화 ☎129 (www.129.go.kr)
생명의 전화 ☎1588-9191 (www.lifeline.or.kr)
청소년상담원 ☎1388 (www.cyber1388.kr)에서
24시간 대기 중인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