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자막뉴스] “여성이 아이 안고 있었다”…잠수사·인양선 선장 단독 인터뷰

입력 2019.06.12 (22:44) 수정 2019.06.13 (07:17)

인양 작업이 끝난 뒤 만난 헝가리 민간 잠수사 서트마리 졸트 씨.

선체 안은 혼돈 그 자체였다고 말합니다.

[서트마리 졸트/헝가리 민간 잠수사 : "선장실(조타실)도 파손이 많이 돼 있었고 난파선은 모든 게 뒤죽박죽인 상태였고..."]

[서트마리 졸트/헝가리 민간 잠수사 : "(여성이) 아이를 배 안에서 안고 있는 모습을 봤는데 어떤 식으로 이 아이를 보호하려 했는지에 대한 생각이 바로 들었습니다."]

급박했던 사고 순간, 외할머니가 손녀를 끌어안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졸트 씨는 집에 돌아가서도 이 아픈 기억들을 좀체 지우지 못할 거라며 힘겨워했습니다.

[서트마리 졸트/헝가리 민간 잠수사 : "기술적 문제가 힘들었던 것이 아니라 비극과 마주해야 한다는 점이 (힘들었습니다)."]

허블레아니호를 들어올린 크레인선 '클라크 아담'의 선장도 선체를 보며 사고 순간을 떠올렸습니다.

[게네이 줄러/'클라크 아담' 선장 : "선박에는 충돌에 의한 흔적이 보였고 사고에 의한 여러 파손의 흔적들이 보였습니다."]

5번째 와이어를 추가로 연결하는 작업을 할 때가 가장 긴장됐지만, 역시 몸보다는 마음이 힘들었던 작업이었다고 말합니다.

[게네이 줄러/'클라크 아담' 선장 : "아는 사람들은 아니지만 돌아가신 분들과 숨진 우리의 동료에게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