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자막뉴스] ‘택시 동승’ 출발…승차 공유·택시 상생안 시동

입력 2019.07.12 (11:04)

거리에서 한 여성이 '택시 동승' 앱을 켭니다.

목적지를 입력하니 앱이 1Km 안에서 목적지가 70% 정도 겹치는 승객을 찾아줍니다.

목적지에 도착하면 이용 거리에 따라 요금도 자동 계산됩니다.

미터기 요금이 2만 원이고, 이동 거리가 똑같다면 승객은 요금의 절반인 만 원에 호출료, 즉 플랫폼이용료 3천 원을 더해 만 3천 원씩을 냅니다

한 명당 7천 원씩 덜 내는 셈입니다.

운전기사는 두 사람에게 받은 2만 6천 원에서 플랫폼비용 천원을 빼고 2만 5천 원을 가져갑니다.

5천원을 더 버는 겁니다.

[김연철/택시 기사 : "콜비(호출료)를 플러스해서 받기 때문에 20% 정도 이상은 수입이 증대가 됩니다."]

사생활 보호를 위해 앞뒤에 따로 앉도록 했습니다.

이용자 안전을 위해 앱에 가입할 때 본인 인증을 하도록 한 뒤 같은 성별끼리만 탑승하도록 만들었습니다.

그동안 택시 동승 앱은 합승을 금지한 법과 호출료 조정에 막혀있었지만 규제샌드박스를 통과하면서 2년 동안 시범운영됩니다.

다만, 강남과 서초 등 서울 내 12곳에서 밤 10시부터 새벽 4시까지 한정됩니다.

[김기동/업체 대표 : "(요금)미터기에 계산된 운임만 입력하는 걸로 승객에게 추가적인 부당 요금에 대한 청구가 없기 때문에 기존의 합승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시범 서비스이긴 하지만 택시와 승차공유서비스 간의 갈등 이후 처음 나온 상생안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