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외교부, 이라크·필리핀 일부 지역 등 여행금지 6개월 연장

입력 2019.07.12 (14:30) 수정 2019.07.12 (14:54)

외교부가 이라크를 비롯한 6개국과 필리핀 일부 지역에 대한 여행금지 기간을 내년 1월 31일까지로 6개월 연장했습니다.

외교부는 오늘(12일) 제39차 여권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이라크와 시리아, 예멘, 리비아, 소말리아, 아프가니스탄 등 6개국과 필리핀 내 잠보앙가 반도, 술루 군도, 바실란, 타위타위 군도 등 여행금지 지역에 대해 정세 불안 등을 이유로 여행금지 기간을 연장키로 했다고밝혔습니다.

여권법에 따라 외교부 장관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여권 사용을 제한하거나 방문과 체류를 금지하는 여행금지국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