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환각 증상’에 아내와 딸 살해한 60대 구속

입력 2019.07.12 (14:35) 수정 2019.07.12 (14:55)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아내와 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60살 이 모 씨를 어제(11일) 구속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7일 아침 8시 경남 창원시 회원동의 자신의 집에서 56살 아내와 20대 딸을 잇달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자신의 아내와 딸이 함께 다른 남자를 만난다는 환청과 환시에 시달리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8년 전 우울증 증세로 두 달 정도 치료를 받은 이 씨는 최근 퇴직 후 불면증과 식욕부진 등 증세가 심해져 정신병원에서 항우울제와 신경안정제 등을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이 씨의 자세한 정신 병력과 함께 정확한 살해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창원-주요뉴스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