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불화수소 北반출’ 日주장 “의심되면 상호검증”

입력 2019.07.12 (14:42) 수정 2019.07.12 (14:43)

이낙연 국무총리는 한국이 불화수소 등 전략물자를 북한에 반출했다는 일본의 주장에 대해 "그런 일은 없다, 현재로선 의심할 여지가 없다"며,정 의심이 되면 상호 검증을 해서 신뢰를 회복하는 게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12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유엔 대북제재위원회가 엄중하게 점검하고 있고, 제재위는 대한민국이 유엔 대북규제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평가한다"며 "미국 국무부도 '대북제재를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한미 양국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에 따르면 오히려 일본이 원료를 북한에 수출했다는 증거자료가 나왔다"며, "국내 언론의 부정확한 보도와 정치권의 의도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유출(일본의 일방적인 주장)에 근거해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점이 우려스럽고 개탄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이어 "오는 21일 일본 참의원 선거가 열리지만 그게 끝난다고 해서 일본이 (경제보복 조치를) 손바닥 뒤집듯 하는 것은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일본이 해당 조치를) 중간에 언제 철회 또는 완화할 것인가 하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