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건설현장 식당 브로커’ 유상봉, 사기 혐의로 또 실형 확정

입력 2019.08.14 (12:33) 수정 2019.08.14 (13:31)

건설현장 식당의 운영권을 주겠다며 업자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브로커 유상봉 씨에 대해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3부는 두 건의 사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유 씨의 상고심에서 각각 징역 1년 2개월의 실형과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유 씨는 건설현장 식당의 운영권을 따낼 수 있도록 해주겠다면서 2013년 윤모 씨로부터 2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와, 2012년 박모 씨에게서 9억2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이에 대해 1심 재판부는 윤 씨를 상대로 한 사기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2년의 실형을, 박 씨에 대한 사기 혐의에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며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2심에서는 윤 씨와도 합의한 점이 고려돼 징역 1년 2개월로 감형됐고, 박 씨 관련 사기 혐의에 대해서는 원심 판결이 유지됐습니다.

대법원은 2심이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며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습니다.

한편, 유상봉 씨는 건설현장 식당 운영권과 관련한 또 다른 사기 혐의로 올해 1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추가 선고받았습니다.

유 씨는 건설현장 식당 운영권과 관련해 경찰 간부나 공기업 임원, 건설사 임원 등에게 뒷돈을 건네거나 관련 사기행각을 벌인 혐의로 2010년부터 구속됐다 풀려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