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자막뉴스] “피해자가 6번이나 신고했는데”…관할 따진 경찰관들

입력 2019.08.22 (11:10)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도로 한복판에서 30대 남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20대 여성 운전자.

코뼈가 부러지고 입술이 터지는 등 전치 4주의 진단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사건 8시간 넘도록 경찰의 도움을 제대로 받지 못했습니다.

피해자는 직접 SNS에 가해자 영상을 올려 신원을 알아내고 6차례나 경찰에 전화를 겁니다.

다음날 새벽 5시 25분, 사건 발생 장소에 있는 파출소에 전화를 걸어 동행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합니다.

피해자가 재차 요청하자 가해자 소재지를 묻고는 관할 파출소로 연락하라며 떠넘깁니다.

10분 뒤, 이번에는 가해자 소재지 관할 파출소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사건 발생 관할 파출소로 미룹니다.

[피해 여성/음성변조 : "2차 보복이 너무 두려워서 동행해 달라고 하니까, 여기 관할이 아니다는 식으로…."]

직선 거리로 불과 1.8km 떨어진 두 파출소가 서로 출동을 떠넘긴 겁니다.

[경남 창원 양덕파출소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 파출소) 관할이 아니고 가까운 관할에서 출발하면 괜찮겠지 않겠냐고…."]

[경남 창원 오동파출소 관계자/음성변조 : "(전화를 받은) 그 직원이 기억이 없다고 하니까, 신고 접수 대장에도 기록이 안 돼 있고…."]

결국 두 파출소의 도움을 못 받은 피해자가 경남지방경찰청 112 민원센터에 전화한 뒤에야 뒤늦게 경찰이 출동했고, 가해자 36살 안 모 씨가 붙잡혔습니다.

사건 발생 장소와 가해자 위치가 다를 경우 해당 파출소들이 공조 수사를 해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은 것입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창원-주요뉴스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