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 [단독] 사모펀드 초기 투자 어떻게?…“정경심, 5촌 조카가 코링크 운용한다 말해”

입력 2019.09.11 (21:15) 수정 2019.09.11 (21:54)

[앵커]

검찰이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있는 사모펀드와 관련해 관건은 불법이 있었느냐, 있다면 이 불법에 조국 장관 본인이나 혹은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개입돼 있느냐 입니다.

특히 자본시장법 위반 여부가 핵심입니다.

이 법은 사모펀드의 출자자가 펀드 운용에 개입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죠.

이와 관련해 KBS취재팀이 한 가지 증언을 들었습니다.

펀드를 소개해 준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이 펀드의 실질적 운용자였고, 정경심 교수가 이 사실을 미리 알고 투자했다는 것입니다.

이건 위법 소지가 있는 증언들입니다.

KBS취재팀에 이 증언을 한 인물은 조국 장관의 자산관리인이자 정경심 교수로부터 부탁받고 정 교수의 대학 컴퓨터 본체를 빼내 대신 보관해온, 가까운 인물입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국 법무부장관의 배우자와 자녀, 처남 등이 14억 원을 맡긴 자산운용사 '코링크PE' 입니다.

이 운용사가 만든 펀드 4곳 가운데 조 장관 일가의 투자금이 들어간 곳이 바로 '블루코어' 펀드입니다.

조 장관은 청문회 준비 당시 5촌 조카 조 모 씨로부터 펀드를 소개 받은 것은 맞지만, 조 씨는 펀드 운용과 관계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국/법무부장관/2일 기자간담회 : "(5촌 조카가) 자기와 아주 친한 사람이 이걸 운용하고 있다, 실제 5촌 조카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는 저도 알지 못 합니다."]

하지만 조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금융 자산을 오래도록 관리해 온 투자회사 직원 김 모 씨의 말은 전혀 달랐습니다.

정 교수가 '코링크'를 먼 친척의 회사인 것처럼 자신에게 말했다는 겁니다.

먼 친척은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를 말합니다.

[김OO/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음성변조 : "(친척이 관련된 회사라고 하신 건가요? 친척이 추천한 회사라고 하신 건가요?) 자기가 운용을 한다고 얘기를 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그런 부분에서 조금 의아심을 가졌고…."]

그러면서 제안서까지 가져와 검토를 부탁했다고 했습니다.

[김OO/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음성변조 : "먼 친척이 정말 노력을 해서 잘 됐더라. 나한테 이렇게 제안을 하는데 아무튼 네가 한 번 검토를 해보고 나한테 어떤지 얘기를 해달라..."]

5촌 조카가 펀드를 소개해줬을 뿐 펀드 운영엔 일체 관여한 사실이 없다는 조 장관 측 설명과 배치되는 부분입니다.

김 씨는 나아가 '코링크'가 처음부터 조 장관 일가만을 위해 만들어졌을 가능성도 언급했습니다.

[김OO/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음성변조 : "코링크에 제가 직접 전화를 해봤어요. (그 펀드에) 30억 정도 투자를 하고 싶다. 안 된다는 거예요.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되잖아요. 돈 있는 사람이 지금 내 돈 싸들고 가서 투자를 하겠다는데..."]

만일 5촌 조카가 펀드 운용에 직접 개입했고 정 교수가 이를 알고도 돈을 맡겼다면, 투자자의 펀드 운용 개입을 금지한 자본시장법 위반이 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