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K 해외 여행 가볼까?…가장 안전한 도시 10곳

입력 2019.09.16 (07:02) 수정 2019.09.16 (09:25)

우리나라는 세계 관광 업계에서 세계 9위의 "큰 손" 국가이다. 그만큼 해외 관광을 많이 나가고 돈도 많이 쓴다는 얘기다. 세계 관광기구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 국민들이 해외 관광에 지출한 금액은 320억 달러 약 38조 원에 달했다. 해외 관광에 나선 인원도 연간 2,800만 명에 이른다. 국민 2명 가운데 1명 이상이 해외여행을 한 셈이다.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에 제외 조치로 일본 관광은 많이 줄었지만 올해도 큰 씀씀이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가 해외 관광에 갈 때 특히 신경을 쓰는 분야는 아마도 안전일 것이다. 특히 어린이나 부모님과 함께 가는 가족 여행이라면 그 나라의 치안이 좋은지, 대중교통은 잘 발달 돼 있는지, 병원 시설은 어떤지 등에 대한 사전 정보가 있다면 만일의 경우를 대비할 수 있어 조금이나마 안심이 될 것이다.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는 도쿄

영국의 경제 전문지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는 세계 60개 도시의 안전도를 비교 분석해 해마다 안전한 도시 지수(Safe Cities Index)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이코노미스트가 공개한 2019년 안전한 도시 순위를 보면 일본의 도쿄가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로 나타났다. 도쿄는 100점 만점에 총점 92점을 받았다.

이코노미스트는 일본의 수도인 도쿄는 범죄율이 낮고, 컴퓨터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대비, 자연재해에 대비한 기반시설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안전한 도시 2위는 91.5점을 받는 싱가포르가 차지했고 3위에는 일본의 오사카가 이름을 올렸다.


가장 안전한 도시로 선정된 상위 10개 도시 가운데 데 6곳이 아시아 태평양 국가의 도시라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호주의 시드니가 88점으로 4위에 이름을 올렸고 멜버른은 87.3점으로 9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의 서울은 87.4점으로 덴마크의 코펜하겐과 공동으로 8위를 기록해 도시의 안전도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서울 건강 보건 분야 3위

이코노미스트는 도시의 안전 지수를 디지털, 건강과 보건, 기반시설 그리고 개인의 안전이라는 4개 분야로 나눠 평가한다. 서울은 4개 분야 가운데 건강과 보건 분야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서울은 전체 60개 도시 가운데 건강 분야에서 3위를 기록했다. 건강은 의료 서비스 접근성과 품질, 식품의 안전성, 안전한 물과 공기 그리고 응급 구조서비스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건강 분야에서는 일본의 오사카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서울은 기반 시설 분야에서는 14위를 기록했고 개인의 안전과 디지털 안전 분야에는 각각 15위와 17위에 이름을 올렸다. 아쉽게도 건강과 보건 분야를 제외하고는 각 분야별 평가에서 10위 안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각 분야에서 골고루 높은 점수를 받은 대표적 도시들은 싱가포르, 도쿄, 오사카 세 곳이다. 개인의 안전과 관련해서는 싱가포르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덴마크의 코펜하겐과 홍콩이 각각 2위와 3위에 이름을 올렸다. 개인 안전은 경범죄와 폭력 범죄 발생률, 총기에 대한 통제와 안전도, 테러 빈도 그리고 여성에 대한 범죄를 종합적으로 평가한 것이다.

또 기반 시설 안전은 교통사고와 자연재해에 따른 사망자 수, 도로와 철도망, 빈민가 비율 등 도시 기반 시설 전반에 대한 평가이다. 역시 종합 순위가 높은 도쿄, 싱가포르, 오사카 등이 기반 시설 분야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자료: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자료: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

컴퓨터의 바이러스 감염 위험도와 악성 소프트웨어 침투 위험 등을 평가하는 디지털 안전도에서는 도쿄가 가장 좋은 점수를 받았고 미국의 워싱턴,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등 미국의 도시들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건강 분야에서는 일본의 오사카가 1위를 차지했고 우리나라의 서울이 3위를 기록했다. 또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과 스웨덴의 스톡홀름도 건강 보건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자료: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자료: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2015년에 안전한 도시 지수를 개발해 2016년부터 지수를 공개해왔다. 2019년의 안전한 도시 순위 지수 발표는 이번이 세번째이다. 이코노미스트의 안전한 도시 평가에서 평균 점수 이상을 받은 30개 도시를 소개하면 아래와 같다.

자료: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 Safe Cities Index 2019자료: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 Safe Cities Index 2019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