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 약값 더 받아 운영비로…희귀의약품센터의 수익은 관행?

입력 2019.10.19 (21:13) 수정 2019.10.19 (22:22)

[앵커]

희귀질환자들은 꼭 필요한 의약품이 있어도 국내에서는 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한국희귀필수 의약품센터라는 공공기관이 의약품을 대신 구해 환자들에게 판매하는데요,

그 과정에서 약값을 부풀려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차익을 통해 챙긴 돈이 매년 10억 원이 넘는데, 식약처는 이를 알면서도 시정조치를 하지 않았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알레르기 쇼크가 왔을 때 환자 스스로 응급처치를 할 수 있는 주사약입니다.

일부 질환자들에게는 꼭 필요한 의약품이지만, 개인이 따로 구하기는 어렵습니다.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를 통해서만 구매할 수 있습니다.

환자가 내는 약값은 4만 원가량, 건강보험 재정에서 나머지를 부담해 센터는 주사약 한 개에 13만 5천 원을 받습니다.

그런데 희귀의약품센터가 해외에서 이 주사약을 사온 가격은 11만 8천 원, 개당 1만 7천 원씩 차액을 남겼습니다.

이런 식으로 챙긴 차액이 지난해에만 10억 원가량, 최근 5년 동안 65억 원이 넘습니다.

환자 돈과 건보 급여를 더 받아 수익을 남긴 겁니다.

그 수익은 인건비와 센터 운영비 등으로 썼습니다.

희귀의약품센터는 운영비 국고 보조율이 37%에 불과해 센터 운영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영미/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 원장 : "약가 재조정 신청을 해서 편차를 줄였어야 하는 건데 국고지원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그와 같은 절차를 거치지 않고 지속해서 기관의 운영비로 사용해 왔던 것으로…."]

관리 감독 기관인 식약처는 잘못임을 알면서도 센터 예산 확대가 어렵다는 이유로 시정 조치도 내리지 않았습니다.

[인재근/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 "명백한 잘못입니다. 정부는 희귀질화자들의 안정적 치료를 위해서 예산을 지원하고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합니다."]

희귀질환자들의 부담과 건보 재정의 낭비를 줄이기 위해 약가 재조정이나 국고 지원 확대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