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 정경심 측 “조국 5촌 조카 잘못을 덧씌워…법원서 해명”

입력 2019.10.21 (21:03) 수정 2019.10.21 (22:04)

[앵커]

정경심 교수측은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선 5촌 조카의 잘못을 자신에게 들이댄 것이고, 증거인멸 의혹은 정상적인 사실확인 노력까지도 증거인멸로 보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두 달 가까운 수사에 7차례나 소환하고도 굳이 구속이 필요한 것인지, 여러 의혹에 대해 법원에서 해명하겠다고 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경심 교수의 변호인단은 검찰의 구속영장청구가 불필요하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언급했습니다.

검찰의 강제수사가 시작된 지 두 달 가까운 시간이 지났고, 정 교수에 대한 소환조사도 7차례나 이뤄졌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지난주 재판이 시작됐지만 증거기록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상황인데 영장이 청구됐다고 언급했습니다.

영장 내용에 대해서 정 교수 변호인단은 '실상은 크게 두 가지 의혹인데, 이를 11개 범죄 혐의로 나눠 정 교수에 적용한 것'이라며 반박에 나섰습니다.

먼저 딸의 입시 문제는 인턴 활동의 평가에 관한 것인 만큼 재판을 통해 해명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사모펀드 비리 의혹과 관련해서는 정 교수와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 씨와 정 교수를 동일시했다며, 사모펀드의 실질 운영 주체에 대한 오해로 조 씨의 잘못을 정 교수에게 덧씌웠다는 겁니다.

변호인단은 나아가 검찰이 조 전 장관이 인사청문회 준비 단계에서 했던 사실 확인 노력과 해명 과정까지도 증거인멸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근본적인 사실 관계에 대한 오해로 법원에서 명확하게 해명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변호인단은 정 교수의 건강 상태에 대해 '신경외과' 진단서 등 검찰이 요구한 자료를 제출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