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자막뉴스] 김정은, 금강산 남측시설 철거 지시…“남북관계 상징은 잘못된 인식”

입력 2019.10.23 (11:0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을 남측에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강하게 비판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한 자리에서 손쉽게 이득을 보려 했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 년간 방치됐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철거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또 현대적인 시설들을 북한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이 마치 남북 관계의 상징처럼 되어 있고, 남북 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 관광도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남녘 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금강산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금강산관광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시절 남측의 현대그룹과 함께 추진한 대표적인 남북 경협사업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공개적으로 아버지 시기 정책을 비판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김 위원장의 이 같은 지시는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금강산 관광 재개가 지금까지 이행되지 않은 데 대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