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탁현민 “김정은 부산방문, 실무 준비해놨다…오면 좋겠다”

입력 2019.11.15 (11:46) 수정 2019.11.15 (11:57)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이달 하순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문 가능성과 관련해 "개인적인 바람을 묻는다면 오면 좋겠다"라며 "실무적으로 준비를 해놨다"고 말했습니다.

탁 자문위원은 오늘(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25일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의 참석이 어려워진 것인가'라는 질문에 "여러 가지 의미에서 오는 게 좋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탁 자문위원은 '김 위원장이 결심하면 언제든지 올 수 있도록 준비한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당연하다. 준비를 완벽하게 한 상태에서 기다리는 것이지, 온다고 결정 난 이후에 준비하기는 어렵지 않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직 김 위원장의 방문에 실낱같은 희망이 있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실낱같은 희망'이라는 얘길 한다면 우리가 너무 매달리는 것처럼 곡해하는 분들도 있을까 봐…"라면서도 "안 온다면 아쉬움이 많기는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의 방문은) 통일 문제나 국제정세에도 도움이 되고, 경제적 효과만 따져도 오는 것이 좋다"고 언급했습니다.

탁 자문위원은 "정상회의를 하면 어마어마한 홍보 효과가 난다. 그로 인한 경제적 효과가 매우 크다"고 밝힌 데 이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거론하며 "심지어 결과가 좋지 않았음에도 (경제적 효과가 났다)"고 설명했습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준비상황과 관련해서는 "갈라 디너에 가장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며 배우 정우성이 진행을 맡고 가수 현아가 출연한다는 점, 5G 기술을 활용한 문화공연을 하기로 했다는 점 등을 소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