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야 [현장영상] 이해찬, 황교안 방문…“기력 빠져 거의 말 못해, 단식 멈춰야”

입력 2019.11.25 (16:04)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5일(오늘) 6일째 단식 농성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방문해 "빨리 단식을 중단하고 대화 좀 하자"고 촉구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황 대표가 머물고 있는 청와대 앞 천막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대표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황 대표가 어떤 발언을 했는지 묻는 질문에 이 대표는 "목소리가 작아서 안 들렸다. 기력이 빠져있어서 거의 말을 못하는 것 같다"면서 "(자유한국당 대표 비서실장인) 김도읍 의원에게 '빨리 단식을 중단하고 협상하자'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민주당은 언제나 열린 마음으로 법안 내용을 제1당(제1야당)과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면서 "협상 요청을 단식으로 대응하는 것은 결코 옳은 방식이라고 할 수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지소미아(GSOMIA·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도 잠정 중단된 만큼, 황 대표께서는 민주당이 요청하는 예산안과 법안 처리에 함께 해주기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