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야 [풀영상] ‘성전환 부사관’ 눈물의 거수경례…“계속 군인이고 싶다”

입력 2020.01.22 (19:14)

성전환 수술을 받은 변희수 육군 하사가 오늘(22일) 육군의 강제 전역 결정과 관련해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성별 정체성을 떠나,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호소했습니다.

이날 오후 군인권센터가 연 기자회견에 군복을 입고 참석한 변 하사는 "어린 시절부터 이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군인이 되는 것이 꿈이었다"며 "성 정체성에 대한 혼란한 마음을 줄곧 억누르고,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자 하는 뜻으로 힘들었던 남성들과의 기숙사 생활과 일련의 과정을 이겨냈다"고 말했습니다.

변 하사는 "하지만 '젠더 디스포리아'(성별불일치)로 인한 우울증 증세가 심각해졌고, 결국 억눌렀던 마음을 인정하고 성별 정정 과정을 거치겠다고 결정했다"며 "수술을 하고 '계속 복무를 하겠냐'는 군단장님의 질문에 저는 '최전방에 남아 나라를 지키는 군인으로 계속 남고 싶다'고 답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언론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변 하사는 떨리는 목소리로 자신이 준비해온 입장문을 읽은 후 눈물의 거수경례를 했습니다.

변 하사는 지난해 휴가 기간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은 후 복귀했고, 이후 성별을 여성으로 정정하기 위해 관할법원에 성별 정정 허가를 신청했습니다. 육군은 22일 변 하사가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며 전역을 결정했습니다.

'훌륭한 군인'이 되고 싶다며 눈물로 호소한 변희수 하사, 영상으로 확인해 보시죠.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