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야 [풀영상] ‘느낌표 소년’ 원종건, 미투 논란에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 반납”

입력 2020.01.28 (11:14)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 원종건 씨가 '미투' 논란이 제기되자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원 씨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과 관련한 미투 폭로 글에 대해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도 "그 자체로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원 씨는 또 "글의 내용은 사실이 아니고,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어제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원종건 씨로부터 성적으로 학대받았다는 전 여자친구의 글이 게시됐습니다.

'미투'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원종건 씨의 기자회견을 영상으로 확인해 보시죠.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21대 국회의원 선거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