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크루즈선 집단 감염 매개체, 난간 가능성”

입력 2020.02.14 (17:45) 수정 2020.02.14 (17:57)

사쿠라이 시게루 이와테 의과대 교수는 13일 요코하마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선내에서 감염증이 발생해도 원인을 파악하는 것은 어렵다"고 전제한 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의 경우 배 안에 많이 설치된 난간을 매개체로 바이러스가 퍼졌을 수 있다고 말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시게루 교수는 일본환경감염학회 소속 의사들로 구성된 재해시 감염제어 지원팀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건물로 치면 17~18층에 해당하는 최상부에 스카이 데크를 갖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는 길이 290m, 폭 37.5m의 초대형 유람선입니다.

이런 배에서는 이동할 때 잡거나 하는 방법으로 선내의 주요 구조물인 난간에 의지하는 경우가 많은데, 바이러스에 오염된 난간에 접촉한 것이 집단 감염으로 이어졌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 같은 분석은 다중이 이용하는 지하철 전동차나 에스컬레이터 등의 손잡이를 통해 코로나19가 퍼질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13일까지 확인된 감염자는 218명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A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코로나19’ 확산 우려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