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팬데믹 취재K “우리는 입국 안 막았는데”…中 적반하장에 ‘부글부글’

입력 2020.02.27 (09:13)

수정 2020.02.27 (15:59)

코로나19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처음 시작돼 한국에도 확진자가 나왔을 때, 정부 대책 회의에서는 중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이 논의됐습니다. 순전히 방역의 측면에서만 보면 '입국 제한'이 효과적이라는 의견이 제시됐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결국 우한과 후베이성에서의 입국만 제한했습니다.

정부는 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국에 500만 달러, 우리 돈 59억 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중국이 요청한 대로 의료용 안면보호구 800만 개와 라텍스 장갑 23만 개, 분무용 소독기 3천 개를 지원했습니다. 상하이시, 안후이성, 저장성, 장쑤성 등에 보냈는데, 이미 대부분 금액을 집행했습니다. 민간에서도 마스크 200만 장을 전달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달랐습니다. 대구와 경북을 중심으로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한국발 여객기를 타고 들어오는 한국인들을 격리하기 시작했습니다. 산둥성 웨이하이와 장쑤성 난징에 도착한 한국인 114명이 중국 당국에 의해 지정된 장소에 강제 격리돼 있습니다.

베이징과 상하이, 랴오닝성과 헤이룽장성, 산둥성 옌타이와 칭다오, 산시성 시안도 2주 자가 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장춘 등 일부 지역에선 자가 격리에 들어간 한국인들의 집 문에 빨간색 딱지를 붙여 나오지 못하도록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강경화, 왕이 中 외교부장에 항의…"우리가 한 조치 생각해야"

중국의 조치는 '상호주의'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어제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도 중국에 대해 상당히 자제하는 대응을 하지 않았느냐"며 "중국도 이에 상응해서 자제하고, 과도한 대응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중국의 조치가 과도하다는 게 일차적인 판단"이라면서 "우리가 취하고 있는 노력, 국내적으로 그런 것을 감안한 조치가 되어야지, 무조건 한국에서 왔기 때문에 막는다는 것은 수용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국 런던으로 이동한 강경화 장관은 어젯밤 왕이 중국 외교부장에게 전화를 걸어, 최근 중국 내 여러 지역에서 한국인 입국자가 격리 조치 되는 등 과도한 통제가 이뤄지는 데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요청했습니다.

김건 외교부 차관보도 어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외교부로 불렀습니다. 사실상 항의성 초치였습니다.

조세영 외교부 차관은 어제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 차관보가) 싱하이밍 대사에게 중국이 어려울 때 우리 국민이 마음을 모아 지원하고 성원했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중국 정부가 우리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할 때는 두 번 세 번 심사숙고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 중국의 변명…"지방 정부가 알아서 하는 것"

중국의 설명은 '중앙 정부'가 아니라 '지방 정부'가 한 조치였다는 것이었습니다. 싱하이밍 대사는 어제 기자들과 만나 "중국 정부는 한국 국민에 대해서 제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싱하이밍 대사는 "일부 지방 정부에서 하는 조치는 한국 국민을 상대해서 하는 것이 아니고, (검역 대상에) 중국 국민도 많다"면서 "양해하고 이해해줬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방 정부가 알아서 하는 조치에 대해 중앙 정부는 통제할 수 없다는 겁니다.

왕이 외교부장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전화 통화에서 비슷한 취지의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왕이 외교부장은 다만 한국인이 격리 등으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공식 집계에 중국은 빠져" 논란

외교부는 현재 해외안전여행 사이트(http://www.0404.go.kr/dev/main.mofa)에 한국인의 입국을 제한하는 나라들의 현황을 하루 두 차례 공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중국의 경우 여기에 포함되지 않고 있습니다. 외교부는 각국 정부 차원에서 공식 발표만 반영하기 때문에 각 지자체의 조치는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제(25일) 중국 웨이하이에서 한국인이 격리됐을 때, "웨이하이시에 도착하는 국제선 항공기에 탑승한 모든 승객에 대한 검역 실시한다"라는 공지가 추가됐다가 몇 시간 만에 삭제되기도 했습니다. 외교부는 당국자의 실수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여행객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대로 제공하기 위해선 집계를 실질적으로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또 중국의 '적반하장' 조치에 대해선 더 강경하게 한국의 입장을 설명하고, 격리된 한국인들에 대해 서둘러 조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코로나19’ 팬데믹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