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야 [코로나19-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 19 확진자 중 82.4% 집단 감염…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해야”-3월25일 오후 정례 브리핑

입력 2020.03.25 (15:12)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까지 코로나 19 확진자 가운데 82.4%가 집단 발생과 연관돼 있고, 종교시설과 사업장 등에서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강조했습니다.

방역당국은 대구 사회복지시설과 요양병원 등에 대한 전수 조사 결과, 결과가 확인된 3만 2천 990명 중 0.7%인 22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정신병원 종사자에 대한 전수조사는 99.8% 완료됐고 검사가 확인된 81명 모두 음성으로 진단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구 서구 한사랑요양병원에서 환자 8명과 직원 1명 등 9명이 격리 중에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확진자는 지난 16일부터 현재까지 모두 101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오는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미국 내 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고 국내의 미국발 입국자 가운데 확진자가 증가하는 것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