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팬데믹 정치 통일부 “경기도 대북방역 지원사업, 요건 못갖춰 진행 중단”

입력 2020.03.26 (11:58)

수정 2020.03.26 (13:22)

통일부는 경기도가 자체 예산으로 코로나19 관련 대북지원 사업을 추진했지만 구체적인 요건을 갖추지 못해 진행이 중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26일)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대북 방역 지원과 관련해 경기도 측에서 문의는 있었지만 재원에 필요한 요건을 다 갖추지 못해 진행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다만 경기도가 구체적으로 어떤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 당국자는 대북지원사업에 필요한 요건이 너무 까다로운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남북협력기금이 가지고 있는 공공성과 대북지원 과정에서의 투명성 등을 고려해야 하는 입장이라며 기준이 높다기보다는 요건을 갖추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대북지원사업의 요건을 따지지 않으면 악용되거나 오용될 사례도 있기 때문에 양자 간 균형 맞출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일부 언론 매체는 경기도가 지난달 말 자체 예산을 사용해 북한에 코로나19 방역 물품 12억원 상당을 지원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코로나19’ 팬데믹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