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야 [현장영상] 故구하라 친오빠 “우리 가족의 비극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입력 2020.05.22 (15:46)

수정 2020.05.22 (15:46)

직계존속 또는 직계비속에 대한 부양의무를 게을리하면 상속받지 못하도록 하는 민법 개정안인 일명 '구하라법'에 대해 고(故) 구하라의 오빠인 구호인씨가 21대 재추진을 촉구했습니다.

구 씨는 오늘(22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어린 시절 친모에게 버림받은 구하라는 트라우마와 그리움과 싸우며 살아왔다"며, "구하라법이 만들어져도 우리 가족은 적용받지 못하지만, 평생을 슬프고 아프게 살아갔던 동생에게 해 줄 수 있는 마지막 선물"이라며 법 처리를 호소했습니다.

구 씨는 앞서 '부양의무를 저버린 친모는 동생 구하라의 재산을 상속받을 자격이 없다'며 입법청원을 올려 10만 명의 동의를 얻기도 했습니다.

20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논의했지만 '계속심사' 결론이 나면서 본회의에 오르지 못해 자동 폐기절차를 밟게 됐습니다.

먼저 세상을 떠난 동생에게 마지막 선물을 할 수 있게 해달라며 호소하는 고(故) 구하라의 친오빠인 구호인 씨의 기자회견 영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