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시음용 우유 마신 3명 이상 증세…우유 건넨 50대 긴급체포

입력 2020.06.03 (19:24)

수정 2020.06.03 (20:30)

시음용 우유를 마신 주민 3명이 이상 증세를 보여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충북 청주 흥덕경찰서는 어제(2일) 오후, 청주시 복대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20대 남매와 40대 여성이 시음용 우유를 마시고 어지럼증 증세를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에 따라 우유를 나눠준 52살 A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A 씨는 설문지와 시음용 우유를 함께 나눠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하고 A 씨가 우유 판매원인지, 우유에 약물을 탔는지 여부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