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팬데믹 뉴스 9 [단독] “한국서 연 3천만 명 분 생산”…‘국내 1호 백신 임상’ 조셉김 인터뷰

입력 2020.06.05 (21:33)

수정 2020.06.05 (22:41)

[앵커]

국내 코로나19 백신의 첫 임상시험 ​후보 물질은 미국의 한 바이오 업체가 개발했습니다.

이 업체 대표인 한국계 조셉 김 박사와 KBS가 화상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언제쯤 백신 개발이 가능할지, 궁금한 점 물어봤습니다.

김유대 기잡니다.

[리포트]

세계적인 백신 전문가로 꼽히는 조셉 김 박사.

국내 첫 임상 승인 배경엔 이미 몇 달에 걸친 우리 방역당국과의 협조가 있었다고 말합니다.

[조셉김/박사/이노비오 대표 : "2월 셋째 주에 한국에 왔었는데 그때 거기에서 한국 CDC(질병관리본부)나 한국 KNIH(국립보건연구원)에서 저희 이노비오에서 임상시험을 한국에서 했었으면 좋겠다고 많이 도와주신다고, 그렇게 협조 요청이 와서 그때 2월부터 준비를 한 게 이번에 빠르게 6월 초에 시작이 됐습니다."]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백신 임상 시험, 부작용은 없을까.

[조셉김/박사/이노비오 대표 : "저희 DNA백신은 과거 (감염병) 임상에서 2천여 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안전성 데이터를 확인했습니다. 한 달 안에 발표할 (임상 1단계) 면역성에서도 뚜렷하게 좋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그렇게 긍정적으로 보고 있고요."]

가장 궁금한 부분, 언제쯤 백신이 나올 수 있을 지 물었습니다.

[조셉김/박사/이노비오 대표 : "(직접적으로 질문을 드리면, 언제쯤 백신 개발이 가능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저희가 이제 7월에 (임상 2, 3 단계를) 시작한다 그러면 (내년) 1, 2월에 끝마칠 수가 있습니다. 내년 상반기에는 미국에선 임상시험을 끝마치고 (생산) 허가를 받을 수 있을 거라 이렇게 보고요."]

백신 개발을 성공해도, 안정적인 공급이 관건인데, 연간 3천만 명 분량을 생산하기 위해 이미 국내 업체들과도 협의를 시작했다고 말합니다.

[조셉김/박사/이노비오 대표 : "한국에서는 (인구가) 5천만 명이 있고 60% 백신을 공급을 해야지 허드이뮤니티(집단면역)이 생깁니다. 그렇다면 한 3천만 명? 도스를 해야죠. 국내에 있는 회사들과 (생산) 합작을 할수 있는 과정을 벌써 추진하고 있고요."]

코로나19 퇴치 활동에 나선 빌 게이츠의 조언을 듣기도 했다는 조셉 김 박사.

[조셉김/박사/이노비오 대표 : "(빌게이츠에게) 직접 많은 얘기를 듣고요. 저한테 말씀하시는 것은 백신 개발도 그렇지만 생산이나 유통에 체계적으로 중점을 둬야된다."]

김 박사는 백신 개발을 주도하는 한국인이 되겠다며 응원을 부탁했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코로나19’ 팬데믹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