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야 [코로나19-대전] 대전지역 모든 어린이집 내일부터 휴원…7월 5일까지 - 6월 29일 브리핑

입력 2020.06.29 (16:09)

대전시에서 어린이집 원장을 포함한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모두 113명으로 늘었습니다.

이들 중 한 명은 대전시 동구 대성동 소재의 어린이집 원장입니다. 대전시는 해당 어린이집을 오늘 휴원 조치하고, 종사자와 원생 20여 명에 대해서는 검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대전시는 오늘(29일) 정례브리핑에서 "어린이집 원장까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내일(30일)부터 7월 5일까지 휴원 조치한다"고 밝혔습니다. 어린이집 휴원으로 긴급 돌봄이 필요한 가정에는 돌봄 서비스가 제공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학원 관계자들에게 "자녀에게 가족 간 감염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방역수칙들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습니다.

30일부터 지역 내 모든 어린이집 휴원 방침을 밝힌 대전시의 코로나19 브리핑 현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