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자막뉴스] 쓰러지고 잠기고…밤사이 곳곳 장맛비 피해 잇따라

입력 2020.06.30 (10:30)

수정 2020.06.30 (10:34)

가로수가 뿌리째 뽑혀 도로 한켠에 쓰러져 있습니다.

오늘 새벽 1시 10분쯤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정문 인근에서 강풍에 가로수가 도로로 쓰러졌습니다.

이 사고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한때 차량 통행이 통제됐습니다.

오늘 0시 50분쯤 경기 하남시 덕풍동의 한 재개발지구에서 강풍으로 공사장 가림막 2백 미터가량이 쓰러졌습니다.

주변에 사람이 없어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주차된 차량 2대가 일부 파손됐습니다.

어젯밤 10시 20분쯤 경기 수원시의 한 숙박업소에서 건물 외벽 보완재 일부가 바람에 뜯겨나갔습니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고, 건물 출입문 일부가 통제됐습니다.

부산에서는 강풍과 비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어제 저녁 7시쯤 부산 대연동의 한 세탁소가 침수돼 소방 당국이 빗물 50톤을 빼냈고, 비슷한 시각 부산 초량동의 병원 지하 기계실이 침수되기도 했습니다.

어젯밤(29일) 9시 반쯤 부산-울산 간 고속도로 울산방향 장안휴게소 인근에서 50대 남성이 몰던 SUV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도로 옆 가드레일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남성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