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팬데믹 사회 ‘코로나19’ 54명 신규 확진…광주 22명·수도권 23명

입력 2020.07.02 (10:14)

수정 2020.07.02 (11:18)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새 54명 늘어났습니다. 특히 광주에서 22명이 신규 확진되며 연이틀 급증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가 54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모두 12,904명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지역 발생 사례는 44건, 해외 유입 사례는 10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지역 발생 사례 44건을 지역별로 보면 광주 22명, 서울 13명, 경기 5명, 충남 2명, 대전 1명, 대구 1명 확인됐습니다.

광주 신규 확진자는 전날 12명으로 일일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한 데 이어 오늘은 22명으로 늘어나며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해외유입 관련 사례 10건 중 2건은 검역 과정에서 나왔고, 나머지는 지역별로 경기에서 5명, 대구 2명, 충남 1명 나왔습니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71명으로 현재까지 11,684명이 격리해제됐고, 현재 938명이 격리 치료 중입니다.

사망자는 늘지 않아 누적 사망자는 282명이며 치명률은 2.19%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코로나19’ 팬데믹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