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7(부산) 부산 일본총영사, ‘평화의 소녀상’ 도로 점용 허가 취소 요청

입력 2020.08.10 (20:20)

수정 2020.08.10 (21:32)

부산 동구청은 지난 6일 마루야마 코우헤이 부산 일본총영사가 동구청을 방문해 평화의 소녀상 도로점용 허가를 취소해달라는 일본 정부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마루야마 총영사는 소녀상 도로점용이 외국영사 관계에 관한 빈 조약을 전면 위배하고 한일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한다며 이는 "소녀상의 합법화와 고정화를 초래하는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동구청은 부산시 조례에 따른 적법한 절차에 따라 도로점용을 승인했다며 허가를 취소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부산-주요뉴스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