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7(대구) 단기 알바에 내몰리는 자영업자

입력 2020.03.26 (20:22)

수정 2020.03.26 (20:22)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닫는 가게들이 늘면서 생계가 막막해진 자영업자들이 단기 아르바이트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기 침체에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일자리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 

최보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6개월 전 체육관 운영을 시작한 허정재 씨, 

코로나19로 체육관은 한 달 넘게 문을 닫았고, 허 씨는 일주일째 지인의 음식점으로 출근하고 있습니다. 

생계에 위협을 받아 음식 배달 아르바이트에 뛰어든 겁니다. 

[허정재/체육관 관장 : "체육관을 안 하면 지금 수입이 전면 중단되는 상태라서 하루에 2만 원이든 3만 원이든 일단은 수입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인력사무소는 허 씨처럼 아르바이트라도 찾아보려는 자영업자들의 문의 전화가 빗발칩니다. 

["헬스 트레이너요? 자리가 없어서…."]

이 사무소의 경우 평소보다 문의 전화가 여섯 배나 늘었다고 말합니다. 

[이충선/대구 인력사무소 대표 : "식당을 운영하다가 어려워서 못 하게 됐다 일 좀 할 수 있느냐…. 여행업 하시던 분들, 프리랜서로 일하시던 분들은 특이하게 전화가 안 오던 분들입니다."]

하지만, 경기 침체에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가뜩이나 없는 일자리가 더 줄어든 상황입니다. 

[단기 일자리 구직자 : "돈벌이가 되는 건 다 찾아보고 있죠. 저는 새벽이라도 일하고 싶거든요. 그런데 그런 일자리가 거의 없어요."]

대구의 취업자 5명 가운데 1명은 자영업자로 전국에서 가장 많지만, 이들을 위한 긴급 생계 지원은 다음 달 중순이나 돼야 지급됩니다. 

아르바이트에 내몰린 자영업자들이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보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대구-주요뉴스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