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야 [영상] “300미터 날아간 풍등…18분 잔디 탈 동안 아무도 몰라”

입력 2018.10.09 (12:39)

수정 2018.10.09 (13:49)

고양 저유소 화재 관련해 경찰이 어제(8일) 실화 혐의로 스리랑카인을 긴급 체포한 데 이어, 오늘(9일) 오전 당시 CCTV 화면을 공개했습니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기 고양경찰서가 공개한 1분 40초 분량의 CCTV 화면을 보면, 피의자가 저유소에서 300미터 정도 떨어진 터널 공사장에서 풍등을 뒤쫓아가고 풍등이 저장탱크 앞 잔디밭에 떨어지는 장면이 찍혔습니다. 이후 저유소가 폭발하는 모습까지 담겼는데요.

경찰은 18분 동안 잔디밭이 타 들어갔지만 당시 현장에 있던 대한송유관공사 직원 6명 가운데 누구도 이 사실을 몰랐다고 밝혔습니다.

피의자는 공사 현장에 떨어져 있던 풍등을 주워 날려 보냈다고 진술했고, 경찰 조사 결과 이 풍등은 사고 전날인 6일 밤 인근 초등학교에서 날렸던 것 가운데 하나로 파악됐습니다.

풍등을 포함해 소형 열기구를 날리는 행위는 지난해 말 개정된 소방기본법에 따라 금지됐으며, 위반하면 2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경찰은 피의자가 저유소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점 등을 감안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또 화재 원인을 정밀 분석하고 재차 합동 감식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