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폐 주의! ‘잘라 붙이기’ 신종 수법 기승
입력 2008.01.29 (20:48) 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위폐 주의! ‘잘라 붙이기’ 신종 수법 기승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상대적으로 위조를 하기가 어려운 새 만원권의 위조 지폐가 여러 장 발견돼 관계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위조 지폐와 진짜 지폐를 잘라붙이는 방식인데, 주의하지 않으면 속기 십상입니다.

조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주 발견된 새 만원권 위조 지폡니다.

얼핏 보면 진짜 지폐가 찢어져 테이프로 붙여놓은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숨은 그림이 있는 부분은 컬러복사기로 복사한 위조지폐입니다.

불빛에 비쳐 보면 숨은 그림이 보이지 않습니다.

한 지폐 안에 있는 일련번호도 서로 다릅니다.

진짜 지폐를 복사해 위조 지폐를 만든 뒤 숨은 그림이 있는 부분을 잘라내 진짜 지폐에 이어 붙인 것입니다.

<인터뷰> 이승윤(한국은행 발권정책팀장) : "진짜 화폐의 경우에도 찢어진 경우에는 테이프로 붙여쓰기 때문에 그것과 비슷한 형태로 만든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히 살펴보면 조잡하지만 절반 정도는 진짜 지폐이기 때문에 오히려 가려내기가 더 어렵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지난주 발견된 16장의 위조 지폐 가운데 일부는 은행 창구를 거쳐 한국은행까지 와서야 적발됐습니다.

<인터뷰> 이승윤(한국은행 발권정책팀장) : "찢어진 화폐를 받을 때는 반드시 양면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고, 특히 홀로그램, 숨은 그림 등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만 원짜리 신권이 나온 이후 복사 방식으로 위조한 지폐가 발견된 적은 있지만 잘라붙이기식 위폐가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KBS 뉴스 조현진입니다.
  • 위폐 주의! ‘잘라 붙이기’ 신종 수법 기승
    • 입력 2008.01.29 (20:48)
    뉴스타임
위폐 주의! ‘잘라 붙이기’ 신종 수법 기승
<앵커 멘트>

상대적으로 위조를 하기가 어려운 새 만원권의 위조 지폐가 여러 장 발견돼 관계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위조 지폐와 진짜 지폐를 잘라붙이는 방식인데, 주의하지 않으면 속기 십상입니다.

조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주 발견된 새 만원권 위조 지폡니다.

얼핏 보면 진짜 지폐가 찢어져 테이프로 붙여놓은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숨은 그림이 있는 부분은 컬러복사기로 복사한 위조지폐입니다.

불빛에 비쳐 보면 숨은 그림이 보이지 않습니다.

한 지폐 안에 있는 일련번호도 서로 다릅니다.

진짜 지폐를 복사해 위조 지폐를 만든 뒤 숨은 그림이 있는 부분을 잘라내 진짜 지폐에 이어 붙인 것입니다.

<인터뷰> 이승윤(한국은행 발권정책팀장) : "진짜 화폐의 경우에도 찢어진 경우에는 테이프로 붙여쓰기 때문에 그것과 비슷한 형태로 만든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히 살펴보면 조잡하지만 절반 정도는 진짜 지폐이기 때문에 오히려 가려내기가 더 어렵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지난주 발견된 16장의 위조 지폐 가운데 일부는 은행 창구를 거쳐 한국은행까지 와서야 적발됐습니다.

<인터뷰> 이승윤(한국은행 발권정책팀장) : "찢어진 화폐를 받을 때는 반드시 양면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고, 특히 홀로그램, 숨은 그림 등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만 원짜리 신권이 나온 이후 복사 방식으로 위조한 지폐가 발견된 적은 있지만 잘라붙이기식 위폐가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KBS 뉴스 조현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