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 前 총리에게 3차례 직접 돈 건넸다”
입력 2010.06.24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 前 총리에게 3차례 직접 돈 건넸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건설업자 한모씨가 한명숙 국무총리에게 세 차례에 걸쳐 직접 돈을 건넸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지난 3월 서울로 이사하기 전까지 살던 아파트입니다.

아파트 담장을 경계로 조그만 공원이 있습니다.

건설업자 한모 씨는 이곳에서 한 전 총리에게 직접 돈을 건넸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했습니다.

지난 2007년 두차례 직접 차를 몰고가 한 전 총리를 만난 뒤 트렁크에서 돈이 담긴 여행용 가방을 꺼내 한 전 총리 차로 옮겨실었다는 것입니다.

액수는 1번에 3억 원씩 6억원에 달한다고 한씨는 검찰 조사에서 밝혔습니다.

또 1번은 현금과 수표 3억원이 담긴 상자를 들고 한전 총리 집을 찾아가 직접 건넸다고도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같은 정황을 확보한 검찰은 한 전 총리와 최측근 김모 씨에게 내일 나와줄 것을 통보했습니다.

당초 검찰은 한 전 총리에게 다음주 중반 이후 출석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김 씨가 건설업자 한 씨로부터 3억 원을 빌린 뒤 2억 원을 돌려줬고 한 전 총리는 이를 모른다는 주장을 하자 수사의 속도를 높인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한 전 총리는 검찰에 출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한 전 총리가 추가 소환 통보에도 나오지 않을 경우 직접 조사 없이 불구속 기소하는 방안과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한 前 총리에게 3차례 직접 돈 건넸다”
    • 입력 2010.06.24 (22:03)
    뉴스 9
“한 前 총리에게 3차례 직접 돈 건넸다”
<앵커 멘트>

건설업자 한모씨가 한명숙 국무총리에게 세 차례에 걸쳐 직접 돈을 건넸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지난 3월 서울로 이사하기 전까지 살던 아파트입니다.

아파트 담장을 경계로 조그만 공원이 있습니다.

건설업자 한모 씨는 이곳에서 한 전 총리에게 직접 돈을 건넸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했습니다.

지난 2007년 두차례 직접 차를 몰고가 한 전 총리를 만난 뒤 트렁크에서 돈이 담긴 여행용 가방을 꺼내 한 전 총리 차로 옮겨실었다는 것입니다.

액수는 1번에 3억 원씩 6억원에 달한다고 한씨는 검찰 조사에서 밝혔습니다.

또 1번은 현금과 수표 3억원이 담긴 상자를 들고 한전 총리 집을 찾아가 직접 건넸다고도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같은 정황을 확보한 검찰은 한 전 총리와 최측근 김모 씨에게 내일 나와줄 것을 통보했습니다.

당초 검찰은 한 전 총리에게 다음주 중반 이후 출석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김 씨가 건설업자 한 씨로부터 3억 원을 빌린 뒤 2억 원을 돌려줬고 한 전 총리는 이를 모른다는 주장을 하자 수사의 속도를 높인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한 전 총리는 검찰에 출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한 전 총리가 추가 소환 통보에도 나오지 않을 경우 직접 조사 없이 불구속 기소하는 방안과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