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널뛰는 기온…햇녹차 출하기 생산량은 ‘뚝’
입력 2013.04.18 (09:43) 수정 2013.04.18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널뛰는 기온…햇녹차 출하기 생산량은 ‘뚝’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봄비가 곡식을 윤택하게 한다는 '곡우'가 사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 즈음 섬진강변 하동에서 나오는 햇차는 향기와 맛이 뛰어나기로 유명한데 하루하루 널뛰는 기온 탓에 본격적인 수확이 늦춰지고 있습니다.

김진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섬진강을 배경으로 골짜기마다 녹차밭이 펼쳐집니다.

겨울을 이겨낸 거친 잎 사이로 얼굴을 내밀기 시작한 연둣빛 여린 잎, 이 잎으로 만든 녹차 '우전'은 향기와 맛이 은은해 차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힙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우전' 맛보기가 어려운 상황.

새 잎이 올라온 뒤 갑자기 꽃샘추위가 몰아닥치면서 잎이 꼬부라지고 색이 변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윤금순(하동군 화개면 녹차재배농민) : "이렇게 오그라졌습니다. 추워서. 그렇지 않으면 너실너실하게 좋게 피는데."

하동 녹차는 지난주 초 예년보다 일찍 첫 수확을 시작했지만, 곧 아침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날이 반복되면서 본격적인 수확은 늦어지고 있습니다.

반면,큰 일교차 덕에 품질은 오히려 더 좋아졌습니다.

<인터뷰> 안은금주(서울시 광장동) : "녹차하면 보통 떫고 쓰다라는 생각을 많이 갖고 있는데요 (우전은) 맑고 단 것이 특징인 것 같아요."

하동 햇차는 다음달 17일부터 열리는 야생차 축제를 통해 다양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널뛰는 기온…햇녹차 출하기 생산량은 ‘뚝’
    • 입력 2013.04.18 (09:43)
    • 수정 2013.04.18 (10:01)
    930뉴스
널뛰는 기온…햇녹차 출하기 생산량은 ‘뚝’
<앵커 멘트>

봄비가 곡식을 윤택하게 한다는 '곡우'가 사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 즈음 섬진강변 하동에서 나오는 햇차는 향기와 맛이 뛰어나기로 유명한데 하루하루 널뛰는 기온 탓에 본격적인 수확이 늦춰지고 있습니다.

김진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섬진강을 배경으로 골짜기마다 녹차밭이 펼쳐집니다.

겨울을 이겨낸 거친 잎 사이로 얼굴을 내밀기 시작한 연둣빛 여린 잎, 이 잎으로 만든 녹차 '우전'은 향기와 맛이 은은해 차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힙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우전' 맛보기가 어려운 상황.

새 잎이 올라온 뒤 갑자기 꽃샘추위가 몰아닥치면서 잎이 꼬부라지고 색이 변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윤금순(하동군 화개면 녹차재배농민) : "이렇게 오그라졌습니다. 추워서. 그렇지 않으면 너실너실하게 좋게 피는데."

하동 녹차는 지난주 초 예년보다 일찍 첫 수확을 시작했지만, 곧 아침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날이 반복되면서 본격적인 수확은 늦어지고 있습니다.

반면,큰 일교차 덕에 품질은 오히려 더 좋아졌습니다.

<인터뷰> 안은금주(서울시 광장동) : "녹차하면 보통 떫고 쓰다라는 생각을 많이 갖고 있는데요 (우전은) 맑고 단 것이 특징인 것 같아요."

하동 햇차는 다음달 17일부터 열리는 야생차 축제를 통해 다양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