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결정, 후폭풍 거셀 듯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결정, 후폭풍 거셀 듯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의 건설을 둘러싸고 중단과 재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는 여론조사...
[영상] 승객 질질 끌어낸 美 공항 보안요원들 결국 해고
[영상] 승객 질질 끌어낸 美 공항 보안요원들 결국 해고
지난 4월 전 세계적 공분을 산 미국 유나이티드항공 승객 강제 퇴거 사건 당시 기내에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대북 제재로 北지방 어두워져…평양에 전력 편중”
입력 2016.06.16 (06:50) | 수정 2016.06.16 (07:4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대북 제재로 北지방 어두워져…평양에 전력 편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밤에 북한 지역을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해본 결과, 대북 제재가 있을 때마다 지방은 어두워지고, 평양은 더 밝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북 제재가 가해질 때마다 북한 당국이 특권층이 사는 평양에만 자원을 몰아 주면서 나머지 북한 주민들의 삶은 더 고달파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4년 촬영한 한반도 위성사진입니다.

한 밤중에도 밝게 빛나는 남한과 달리, 38선 이북의 북한은 평양만 반짝일 뿐 나머지는 온통 암흑천지입니다.

지난 1992년부터 2013년까지 미국 군사기상위성시스템 자료를 토대로 야간의 북한 지역별 밝기를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응해 유엔이 대북 제재조치를 취할 때마다 평양과 나머지 지역간의 야간 밝기의 차이가 5.7%씩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이용석(스탠포드대 SK센터 연구원) : "제한된 자원을 어떻게 분배할 건가 고민하다보면 권력의 핵심 지역 평양이라든지 그런 쪽으로 자원이 재분배가 되고 있다는걸 (볼 수 있습니다.)"

제조업과 광업 등 경제활동이 활발한 지역도 나머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밝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신의주 등 중국과의 접경지역의 야간 밝기도 나머지 지역보다 10%씩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재가 심화될수록 전력과 같은 제한된 자원을 평양 등 특권층에게 우선 분배하면서 다른 지역 북한 주민들의 삶은 더 피폐해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대북 제재로 北지방 어두워져…평양에 전력 편중”
    • 입력 2016.06.16 (06:50)
    • 수정 2016.06.16 (07:41)
    뉴스광장 1부
“대북 제재로 北지방 어두워져…평양에 전력 편중”
<앵커 멘트>

한밤에 북한 지역을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해본 결과, 대북 제재가 있을 때마다 지방은 어두워지고, 평양은 더 밝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북 제재가 가해질 때마다 북한 당국이 특권층이 사는 평양에만 자원을 몰아 주면서 나머지 북한 주민들의 삶은 더 고달파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4년 촬영한 한반도 위성사진입니다.

한 밤중에도 밝게 빛나는 남한과 달리, 38선 이북의 북한은 평양만 반짝일 뿐 나머지는 온통 암흑천지입니다.

지난 1992년부터 2013년까지 미국 군사기상위성시스템 자료를 토대로 야간의 북한 지역별 밝기를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응해 유엔이 대북 제재조치를 취할 때마다 평양과 나머지 지역간의 야간 밝기의 차이가 5.7%씩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이용석(스탠포드대 SK센터 연구원) : "제한된 자원을 어떻게 분배할 건가 고민하다보면 권력의 핵심 지역 평양이라든지 그런 쪽으로 자원이 재분배가 되고 있다는걸 (볼 수 있습니다.)"

제조업과 광업 등 경제활동이 활발한 지역도 나머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밝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신의주 등 중국과의 접경지역의 야간 밝기도 나머지 지역보다 10%씩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재가 심화될수록 전력과 같은 제한된 자원을 평양 등 특권층에게 우선 분배하면서 다른 지역 북한 주민들의 삶은 더 피폐해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