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역 낙찰 대가’ 뇌물 건넨 방산업체 대표 구속
입력 2017.05.22 (10:52) 수정 2017.05.22 (10:54) 인터넷 뉴스
‘용역 낙찰 대가’ 뇌물 건넨 방산업체 대표 구속
용역 사업 낙찰을 대가로 군 관계자에게 1000만 원대 뇌물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는 방위컨설팅업체 대표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18일 방산컨설팅업체 대표 최 모 씨를 뇌물공여와 입찰방해 등 혐의로 구속해 조사 중이라고 오늘(22일) 밝혔다.

최 대표는 방위사업청의 장보고함 건조 감리 용역 사업을 낙찰 받는 대가로 해군 잠수함사업 담당자 최 모 대령에게 1000만 원대 뇌물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최 대령은 최 대표로부터 뇌물을 받아 입찰 과정에서 조건을 맞춰준 혐의로 지난해 12월 군 법원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 받았다.

검찰은 최 대표가 전직 고위급 군인을 임원 등으로 다수 영입해 최 대령에게 접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수사팀은 지난 달 중순 대전에 위치한 최 대표의 회사를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최 대표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최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를 맡은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최 대표에 대한 영장을 발부했다.




  • ‘용역 낙찰 대가’ 뇌물 건넨 방산업체 대표 구속
    • 입력 2017.05.22 (10:52)
    • 수정 2017.05.22 (10:54)
    인터넷 뉴스
‘용역 낙찰 대가’ 뇌물 건넨 방산업체 대표 구속
용역 사업 낙찰을 대가로 군 관계자에게 1000만 원대 뇌물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는 방위컨설팅업체 대표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18일 방산컨설팅업체 대표 최 모 씨를 뇌물공여와 입찰방해 등 혐의로 구속해 조사 중이라고 오늘(22일) 밝혔다.

최 대표는 방위사업청의 장보고함 건조 감리 용역 사업을 낙찰 받는 대가로 해군 잠수함사업 담당자 최 모 대령에게 1000만 원대 뇌물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최 대령은 최 대표로부터 뇌물을 받아 입찰 과정에서 조건을 맞춰준 혐의로 지난해 12월 군 법원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 받았다.

검찰은 최 대표가 전직 고위급 군인을 임원 등으로 다수 영입해 최 대령에게 접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수사팀은 지난 달 중순 대전에 위치한 최 대표의 회사를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최 대표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최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를 맡은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최 대표에 대한 영장을 발부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